• 인쇄
  • 전송
  • 기사목록

울산시립교향악단, '코로나19 극복 기원' 정기연주회 개최

3일, 지휘 니콜라이 알렉세예프·피아노 이진상 협연

cnbnews한호수⁄ 2021.11.30 16:43:16

제219회 정기연주 ‘마스터피스 시리즈 7’(사진=문화예술회관 제공)

울산시립교향악단의 제219회 정기연주 ‘마스터피스 시리즈 7’이 12월 3일 오후 8시 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 무대에서 열린다.

코로나19 극복 기원과 울산경제자유구역청 개청 1주년을 기념하는 이번 정기연주는 ‘니콜라이 알렉세예프’ 예술감독의 지휘와 피아니스트 ‘이진상’의 협연으로 꾸며진다.

공연은 라벨의 ‘어미거위 모음곡 작품60’과 ‘피아노 협주곡 G장조 작품83’ 및 멘델스존의 ‘교향곡 제3번 A단조 작품56’이 연주된다.

먼저, 라벨의 ‘어미거위 모음곡 작품60’으로 막을 연다.

이곡은 ‘샤를 페로’ 등의 동화를 소재로 지난 1908년 어린이들을 위한 피아노 소곡집으로 작곡됐다가 예술 극장의 지배인 ‘J. 루셰’의 의뢰를 받아 발레음악으로 관현악화 되었다. 이후 다시 5곡을 모아 모음곡을 만들었는데, 초연 이래 크게 성공한 작품이 됐다.

이어 연주되는 라벨의 ‘피아노 협주곡 G장조 작품83’은 선명하고 화려한 아름다움, 스페인적인 취향과 동양적인 취미에서 기인한 개성 강한 환상(판타지) 등이 돋보이는 곡으로 “이전 시대보다 훨씬 세련되고 풍부한 효과를 담아내는데 성공했다”는 평을 받고 있다.

휴식 이후 연주되는 멘델스존의 ‘교향곡 제3번 A단조 작품56’은 ‘스코틀랜드’이라는 부제가 붙은 곡으로 그 뛰어난 작품성으로 인해 음악평론가들의 찬탄의 대상이 되고 있다.

특히 선율의 아름다움과 고전적 균형감, 유연한 흐름이 돋보일 뿐 아니라 스코틀랜드의 안개에 싸인 분위기를 담은 여린 음량이 음악의 분위기를 주도해 ‘피아니시모 교향곡’이란 별명을 얻기도 한 작품이다.

협연으로 나서는 피아니스트 이진상은 지난 2009년 스위스 취리히 게자 안다 콩쿠르에서 동양인 최초 우승과 동시에 대회 최초로 슈만 상, 모차르트 상 그리고 청중상을 비롯한 모든 특별상을 휩쓸며 세계적인 음악가로 자리매김했다. 현재 한국예술종합학교 음악원 교수로 재직 중이다.

공연 입장료는 S석 1만5000원, A석 1만원이며, 회관 회원 30%, 단체는 20%, 학생(초․중․고) 및 청소년증 소지자는 50%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예매 및 공연 문의는 울산문화예술회관 누리집 또는 전화로 하면 된다.

한편 이번 연주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거리두기 좌석제를 통한 한 좌석 띄우기(3층 미오픈)를 실시하며, 마스크 착용 및 발열체크, 전자출입명부(QR코드)를 통한 체크인 등 공연장 이용에 따른 기타 방역 지침을 준수해 진행한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 인쇄
  • 전송
  • 기사목록
관련태그
CNB  씨앤비  시앤비  CNB뉴스  씨앤비뉴스

포토뉴스

more
배너
배너

섹션별 주요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