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전송
  • 기사목록

부산의료원 일상 의료체계 전환…장례식장 23일 운영 재개

3개월간 분향실 사용료 전액 특별 감면 혜택…호흡기센터 신축 설계작업 중

cnbnews이선주⁄ 2022.05.17 16:55:11

부산의료원 관계자들이 부산의료원 정상 운영을 축하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부산의료원 제공)

부산의료원이 오는 23일부터 국내 코로나19 환자가 발생한 지 2년 3개월 만에 일반병상을 늘리고, 장례식장 운영을 재개하는 등 병원 운영 정상화에 나선다.

올해 초 확진자가 폭증하던 당시 315개의 감염병 전담병상을 운영했으나, 현재는 91병상으로 축소 후 일반병상으로 순차적으로 전환하고 있다. 이는 향후 확진자 발생 추이 등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며 병상을 추가 조정할 계획이다.

특히 코로나19로 인해 잠정 중단한 장례식장이 오는 23일부터 1년 6개월여만에 운영을 재개한다.

장례식장은 연면적 3103㎡ 규모에 10개 빈소를 보유하고 있으며, 접객실을 모두 입식으로 갖추고, 각 시설의 노후 비품이 교체됐다. 특히 부산의료원은 장례식장을 이용하는 모든 고객을 대상으로 분향실 사용료 전액 특별 감면 혜택을 3개월간 한시적으로 적용한다.

또한 코로나19 후유증을 앓는 환자들을 대상으로 '롱코비드 전문 호흡재활 프로그램'을 마련해 특화 의료서비스를 운영한다.

노환중 부산의료원장은 "그동안 감염병전담병원의 역할을 충실히 이행하며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헌신적으로 노력해왔다"며 "이번 진료 정상화를 통해 공공병원 본연의 임무로 돌아가 시민들의 건강한 삶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부산의료원은 향후 감염병으로 인한 의료공백을 최소화하고 건강 안전망 역할에 더욱 충실하기 위해 본관 건물과 분리된 호흡기센터(위기시 감염병 관리센터) 신축을 위한 설계 작업을 진행 중이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 인쇄
  • 전송
  • 기사목록
관련태그
CNB  씨앤비  시앤비  CNB뉴스  씨앤비뉴스

포토뉴스

more
배너
배너

섹션별 주요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