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전송
  • 기사목록

박형준 시장, 서부산 환경·교통 사업 추진상황 집중 점검

제11차 서부산 현장 전략회의 개최…낙동강 안전한 물 공급체계 구축, 하단~녹산선 건설 등 살펴

cnbnews이선주⁄ 2022.11.24 09:36:25

부산시청 전경.(사진=부산시 제공)

부산시는 24일 오후 3시 30분 낙동강하굿둑 전망대에서 박형준 시장 주재로 제11차 서부산 현장 전략회의를 열어 서부산권의 환경, 교통 분야에 대한 전반적인 사항을 논의한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내년도 정부예산이 국회에서 심사 중인 가운데 국비 확보가 필수적인 서부산권의 다양한 공약사업(환경, 교통 분야)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고 보다 세밀한 전략을 강구하기 위해 현장회의를 마련했다.

우선 낙동강하굿둑 전망대 3층에서 현재까지 국비 미반영 주요 사업인 낙동강 유역 안전한 물 공급체계 구축사업, 하단~녹산선 건설에 대해 사업지를 조망하며 전반적인 보고를 받는다. 이어 회의장으로 이동해 서부산권의 환경, 교통 분야 사업에 대한 추진상황을 집중적으로 점검할 예정이다.

회의에서는 ▲낙동강 유역 안전한 물 공급체계 구축 ▲낙동강 하굿둑 개방 및 기수생태계 복원 ▲맥도 그린시티 조성 및 낙동강 하구 국가도시공원 지정 ▲화명근린공원 조기 조성 ▲사상 리버프린트시티(브릿지) 조성 ▲서부산 교통 인프라(사상~하단선, 하단~녹산선, 부전~마산 복선전철, 사상역 광역환승센터) 건설 ▲만덕3터널 조기 준공 ▲낙동강 횡단도로(대저대교, 엄궁대교, 장낙대교) 조기 건설 ▲제2대티터널 건설 등 서부산권 환경‧교통 분야의 주요 사업에 대한 현안 및 대책을 점검한다.

박 시장은 해당 안건별 보고를 받은 후 참석한 주요 간부들과 사업의 추진 방향에 관해 토론을 진행하는 등 사업 추진에 대한 숙의 과정을 거칠 예정이다.

박 시장은 "수시로 현장을 방문하고 애로사항을 청취해 서부산 주요 사업들의 전략을 세밀하게 마련해 나갈 것"이라며 "늘 현장 중심으로 시민들이 자유롭게 의견을 제시할 수 있도록 하고 소통하며 사업들을 촘촘히 챙겨 나가겠다"고 전했다.

한편, 12월에 열릴 제12차 회의에서는 문화, 산업 분야에 대한 현안 및 대책을 집중적으로 점검할 예정이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 인쇄
  • 전송
  • 기사목록

포토뉴스

more
배너
배너

섹션별 주요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