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전송
  • 기사목록

진주시, 지역 특화 국·공립문화시설 본격 유치…용역 착수

김홍남 전 국립중앙박물관장 등 공공문화시설 전문가와 네트워크 강화

cnbnews최원석⁄ 2021.07.26 20:00:00

26일 진주시청 5층 기업인의 방에서 조규일 시장(오른쪽)과 김홍남 전 국립중앙박물관장(중앙), 장상훈 국립진주박물관장이 간담회를 가진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진주시 제공)

경남 진주시는 지역에 특화된 국·공립문화시설 유치를 위해 26일 오전 시청 5층 기업인의 방에서 관련 전문가들과 간담회를 가졌다고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는 조규일 시장과 김홍남 전 국립중앙박물관장, 장상훈 국립진주박물관장과 문화예술전문가 등이 함께 자리했다.

이번 자문을 위해 간담회에 참석한 김홍남 전 국립중앙박물관장은 진주 출신으로 현재 이화여자대학교대학원 명예교수와 아시아뮤지엄연구소장 직을 겸하고 있다.

특히 국립중앙박물관 건립위원회 위원, 국립현대미술관 운영위원회 부위원장, 국립민속박물관장, 국립중앙박물관장 등 국내 유수의 국·공립 문화시설 설립과 운영에 두루 직접 관여한 이력을 가졌다. 국내에 흔치 않은 문화시설 전문가로 손꼽히고 있다.

이날 간담회에서 조규일 시장은 “국내 최고의 전문가와 간담회를 가지는 시간을 갖게 되어 매우 기쁘다”면서 “지역의 문화 격차 해소와 문화예술 발전을 위해 좋은 고견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김홍남 전 국립중앙박물관장은 “역사와 전통이 공존하는 예향의 도시 진주가 제 고향이기도 하다. 고향 진주에 국·공립문화시설 유치하는 데 그간의 경험과 지혜를 보탤 수 있어 기쁘다”고 밝혔다.

한편 시는 국립진주박물관이 구)진주역 철도부지로 이전하면 진주성에 소재한 국립진주박물관에 국립현대미술관 진주관을 비롯해 지역에 특화된 국·공립문화시설을 유치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시는 올 하반기 타당성 용역에 착수하는 등 발빠른 행보를 보이고 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 인쇄
  • 전송
  • 기사목록
관련태그
CNB  씨앤비  시앤비  CNB뉴스  씨앤비뉴스

포토뉴스

more
배너
배너

섹션별 주요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