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전송
  • 기사목록

고신대병원, 검사시간 줄인 ‘시그나 아키텍트’ MRI 도입

cnbnews손민지⁄ 2021.11.18 13:14:42

18일 열린 오픈식에서 병원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고신대병원 제공)

고신대학교복음병원이 GE사의 최신 기종 자기공명영상장비(MRI) 시그나 아키텍트 3.0 프리미엄을 도입하고 18일 오픈식을 가졌다. 고신대병원은 영상의학장비를 지속적으로 도입하면서 환자의 검사대기시간 단축과 진단 환경 개선을 위한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

시그나 아키텍트는 환자 출입 구경이 기존 장비보다 30% 넓은 70cm로 기존의 좁은 공간에서 검사 시 폐쇄 공포를 느꼈던 환자나 체구가 큰 환자들도 편안하게 검사를 받을 수 있으며, 사일런트 스캔 기능을 통해 기존에 환자에게 불편함을 야기했던 장비 소음을 대폭 줄였다. 16채널의 유연 코일(Flexible Coil)과 자동 내비게이터(Auto Navigator) 등 환자의 편의를 증대시키는 최신 기술을 탑재했다.

또 128채널의 높은 채널수와 코일을 사용하며 고해상도의 영상을 화질의 손실 없이 빠르게 검사를 진행할 수 있는 압축 센싱 기능을 갖춰 의료진에게 진료와 연구의 시간의 효율적 활용을 위한 환경도 조성했다.

홍관표 영상의학실장은 “브레인 코일 소재가 바뀌면서 검사를 쉽고, 편한 마음으로 할 수 있는 기본 여건이 내장됐다”며 “패스트 브레인 기능으로 기존 검사시간인 35~40분에서 20분 수준으로 응급환자에 경우 10분에서 2분대로 줄여 보다 빠르게 활용될 수 있다”고 말했다.

새롭게 강화된 패스트 브레인 기능은 48채널 브레인 코일과 압축 센싱 그리고 최초 탑재된 하이퍼 밴드의고급 기능 검사를 함께 적용한다. 이를 통해 강조된 영상, 뇌혈관 영상 그리고 기본적인 MR 영상을 2분 이내에 획득할 수 있어 향후 뇌졸중 등 응급 환자에게 유용하게 사용될 수 있으며, 사일런트 기능도 함께 추가돼 기존 108db세기 소음을 77db로 줄여 환자가 편안한 환경에서 검사할 수 있다.

오경승 병원장은 “최신의 장비, 다량의 장비를 통해 환자들이 빠르고 정확한 검사를 할 수 있는 여건을 마련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장비의 첨단화를 위한 노력을 계속하겠다”고 말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 인쇄
  • 전송
  • 기사목록
관련태그
CNB  씨앤비  시앤비  CNB뉴스  씨앤비뉴스

포토뉴스

more
배너
배너

섹션별 주요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