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전송
  • 기사목록

울산성암소각장 증기에너지 공급 사업 ‘순항’

주식회사 한주에 시간당 최대 70톤 공급, 폐열 증기 판매로 10년간 1245억원 수익 예상

cnbnews한호수⁄ 2021.11.23 14:37:01

울산시청 전경(사진=울산시 제공)

생활폐기물 소각 과정에서 발생하는 폐열을 증기에너지로 재활용해 기업체에 공급하는 ‘울산 성암소각장 증기에너지 사업’이 순항이다.

울산시는 주식회사 한주, 비케이이엔지(주)와 성암소각장에서 생산되는 폐열증기를 내년 6월부터 30t/h, 2026년부터 70t/h까지 공급하는 ‘성암소각장 증기공급 및 사용 협약서’를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주식회사 한주는 폐열증기 사용자, 비케이이엔지(주)는 사업시행자로 각각 참여한다.

이번 협약을 통해 시는 향후 ‘성암소각장에서’에서 발생하는 대규모 증기 공급처를 확보함으로써 안정적인 증기공급은 물론 주식회사 한주에서만 10년간 약 1245억원 증기판매 수익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증기 사용자인 주식회사 한주는 연간 최대 3만7027‘TOE’(석유환산톤, Ton Of oil Equivalant) 다양한 에너지원 발열량 기준으로 해서 석유의 발열량으로 환산한 것으로 각종 에너지 단위를 비교하기 위한 단위)의 연료비 절감과 6만9524t에 달하는 이산화탄소(CO2)의 온실가스 감축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성암소각장은 지난 2000년 5월 소각용량 400톤/일 규모의 1·2호기, 2012년 12월 소각용량 250톤/일 규모의 3호기가 준공된 가운데 울산그린(주)이 운영사로 참여해 가동되고 있다.

소각 과정에서 발생하는 폐열을 활용한 증기에너지는 효성화학(주) (2008년 6월부터), 한솔이엠이(주)(2017년 7월부터), ㈜바커케미컬코리아(2019년 6월부터) 등 3개사에 시간당 41톤을 공급하고 있다.

연간 수익금은 총 80여억원이다.

그러나 기존 수요처 사용 여건 변화 등으로 인해 폐열증기를 전량 사용되지 못하고 있어 새로운 수요처 확보가 시급한 상황이었다.

이에 시는 지난 8월 사업 시행자 공모로 비케이이엔지(주)를 선정하고 9월 증기 사용자 모집공고를 통해 주식회사 한주와 폐열증기를 공급하기로 최종 합의를 이끌어냈다.

이번 사업은 시가 추진하고 있는 ‘성암소각장 증기에너지 공급 사업’ 중 가장 큰 규모로 ‘성암소각시설’에서 발생되는 잉여증기의 전량 사용이 가능해 탄소 중립 정책에도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시 관계자는 “탄소중립에 대한 관심과 필요성이 높아지는 상황에서 국내 대표적인 산업도시로서 온실가스 감축 의무를 실천하는데 성암소각장 증기에너지 사업이 큰 몫을 담당하고 있다”고 말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 인쇄
  • 전송
  • 기사목록

포토뉴스

more
배너
배너

섹션별 주요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