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전송
  • 기사목록

부산시민 76% "특별지자체 설치 '공공서비스 혜택 강화' 가장 중요"

부산연구원 "영세한 부산지역 자치구, 특별지자체 검토해야…장기적으로 구 통합 등 고려"

cnbnews이선주⁄ 2022.05.17 15:52:54

부산시민들은 특별지방자치단체 설치의 가장 중요한 목표로 '공공서비스 혜택 강화'를 가장 많이 꼽은 것으로 나타났다.

부산연구원이 17일 발표한 '부산지역 자치구 주도의 특별지방자치단체 설치 방안' 보고서에 따르면, 20세 이상 주민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75.6%가 공공서비스 혜택 강화를 꼽았다. 뒤이어 예산 절감 52.5%, 구정에 대한 시민 참여 확대 40.9%, 인력 절감 31.0% 순으로 나타났다.

자치구로 구성되는 특별지방자치단체의 가장 중요한 사무에 대해서는 사회복지분야 50.9%를 가장 많이 꼽았다. 뒤이어 보건 35.5%, 청소·쓰레기 처리 33.5%, 지방세 관련 25.0%, 지역경제·기업 육성 지원 23.9% 등 순으로 나타났다.

자치구 간 협력을 통한 공동 수행에서 성과가 가장 개선될 것으로 기대되는 사무에 대해서는 사회복지 33.8%, 지역경제·기업 육성 지원 30.4%, 도로 교통시설 설치 및 관리 23.5%, 보건 23.0%, 공원·문화·체육시설 설치·운영·지원 21.0% 순으로 나타났다.

부산은 많은 구가 존재함에 따라 구별 중복투자, 불필요한 경쟁, 갈등 등 행정낭비와 비효율을 경험하고 있다. 2022년 4월 기준 부산의 15개 구 평균 인구는 21만 명으로 특·광역시 중 가장 적은 수준이다.

이에 2020년 전면 개정 지방자치법이 통과함에 따라 영세구 문제 완화, 해결을 위해 특별지방자치단체가 선택지로 주목받고 있다. 특별지방자치단체는 복수의 지방자치단체를 구성원으로 하며, 이들 지방자치단체의 공동사무를 수행한다. 지방자치단체의 법적 지위에 준하는 상태에서 사무를 수행하며, 지방자치단체와 별도의 집행기관과 의회를 구성한다.

부산연구원은 보고서에서 부산지역 특별지방자치단체 유형으로 부산의 대도시적 특성을 감안해 가까운 시간 내 추진이 가능한 ▲원도심 복지 자치연합 ▲권역별 광역청소센터 ▲부산 자치구 체납정리기구 등 3가지를 제시했다.

원도심 복지 자치연합은 중구, 서구, 동구, 영도구 등 원도심 4개구 당면 복지문제에 대한 효율적 대응을 위해 이들 구들이 사회복지, 보건분야 공동 사무를 수행하는 것이다. 권역별 광역청소센터는 권역별 청소행정의 공동사무를 위한 특별지방자치단체 설치를 통해 관련 행정의 효율화 및 규모의 경제 실현을 기대한다. 부산 자치구 체납정리기구는 부산시 전 자치구의 지방세 및 세외수입 체납사무를 수행하는 방식이다.

박충훈 연구위원은 "부산시 자치구가 구성원인 특별지방자치단체가 설치되면 공공서비스의 통일성 확보, 규모의 경제 실현이 요구되는 광역적 사무는 일종의 소(小)광역연합 형태인 특별지방자치단체가, 지역적 차별성이 중요한 사무는 기존 자치구에서 수행하는 구조를 고려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장기적으로는 구 통합, 준자치구 혹은 행정구 전환 등 자치체계 개혁 추진도 함께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 인쇄
  • 전송
  • 기사목록
관련태그
CNB  씨앤비  시앤비  CNB뉴스  씨앤비뉴스

포토뉴스

more
배너
배너

섹션별 주요기사

배너